Today : 25
Total   : 37,185
Home > 일반인을위한정보 > 부정맥이란?
 
정상인의 맥박은 분당 60~100회인데 서맥은 심박수가 분당 60회미만인 상태를 일컫는 일반적인 말이다.
종류에서 봐서 알듯이 동방결절, 방실결절 기능에 이상이 있어 전기적 신호를 잘 만들어 내지 못하거나 신호 전달을 잘 하지 못할 경우에 병적인 서맥이 발생된다. 나이가 많은 경우 퇴화현상으로 나타날 수 있고, 이런 기관에 영향을 미치는 약제나 심질환 또는 전해질 이상으로도 발생될 수도 있다.
- 동성 서맥(sinus bradycardia): 정상적인 전기전달체계에 의해 맥박이 발생되나 횟수가 60회 미만인 경우로, 증상이 없고
  우연히 검진 같은 것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운동을 많이 한 사람에서 나타날 수 있고 혈압약이나 심장약을
  먹는 경우도 나타날 수 있다. 이런 경우 증상이 없으면 걱정할 필요는 없고 처방한 의사도 알고 있을 것이다.

- 동방결절 기능 부전군(sick sinus syndrome): 심장에서 맥박수를 조절하는 기관인 동방결절에 이상이 생긴 경우이다.
  전기적 신호를 잘 만들에 내지 못해 맥박이 느려지는 것이다. 변종으로, 아주 빠른 부정맥(상심실성 빈맥)이 지나가다가
  그것이 끝나면 아주 느린 맥이 따라오는 경우도 있다.

- 방실차단(heart block): 정상적으로 동방결절에서 발생된 전기적 신호가 방실결절에서 이상이 발생되어 심실의 속가지들로
  전달이 되지 않는 경우이다. 증상과 치료는 차단의 심한 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1) 1도 방실차단
  2) 2도 방실차단, 제1형
  3) 2도 방실차단, 제2형
  4) 3도 방실차단(완전 방실 차단)

- 각차단(bundle branch block): 대부분은 증상이 없으나, 증상이 있는 경우는 치료가 필요하다.
어지러움(dizziness), 무력감(weakness), 실신(fainting, syncope)등이 나타날 수 있고, 심한 서맥(3도 방실차단, 동방결절 기능 부전군)에서는 경련으로 나타날 수 있다. 심한 경우에는 심정지로 급사도 가능하다.
증상이 있는 서맥은 우선 사용하는 약제나 전해질 이상 유무등을 살펴보고 영향이 있는 약제는 사용을 중지하고 전해질의 이상들은 교정을 한다. 이런 원인들이 있는 경우 원인을 제거하면 다시 정상으로 돌아오지만 전기전달체계 자체의 이상인 경우는 영구 심박 동기를 삽입하여야 한다. 서맥이 있는 사람은 충분한 혈액이 신체로 공급되지 못하므로 쉽게 피로를 느끼게 됩니다. 또한 가벼운 두통이나 현기증을 느낄 수도 있다. 인공 심장 박동기는 심장 박동수를 정상적인 속도로 끌어올려 서맥을 교정한다.
심방세동(그림 2)은 심방 전체가 균일하게 수축하지 않고 심방의 각 부분이 무질서하고 가늘게 떨고 있는 상태를 일컫는다. 이로 인하여 맥박이 아주 불규칙하고 크기도 일정하지 않다.
대부분의 심방세동은 고혈압, 판막 질환, 심부전증 등 좌심방에 비정상적인 부하가 가해지는 질환에서 나타나지만 갑상선기능항진증(10%-15%)이나 원인질환 없이도 심방세동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이러한 원인이 흔히 관찰된다.
발작적으로 심방세동이 발생되면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답답하고, 어지럽고, 숨이 차는 증상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만성적인 심방세동을 가진 많은 환자들에서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부정맥 자체에 의한 증상보다는 심방 수축이 이루어 지지 않아 심방내에 혈액의 저류로 인한 혈전이 생성되고 이 혈전의 일부가 떨어져 나가(혈전색전증, thromboembolism) 중풍(Stroke) 등 여러 증상이 나타난다. 심부전이 동반되면 어지러움, 무력감, 피로, 실신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므로 심장 정밀 검사를 요한다.
만성 심방세동인 경우는 간단한 심전도 검사로 쉽게 진단이 되지만 발작성 심방세동일 경우는 심방세동을 포착하지 못하여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 그러므로 1주일-4주일 동안 계속 심전도를 모니터하는 검사를 시행하기도 하고, 증상이 있을 때 즉시 심전도를 시행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심방세동의 원인 규명과 앞으로의 치료방침 결정을 위해 다음의 검사들을 시행하게 된다.

- 심전도(EKG) 24시간 심전도(Holter)
- .Event recorder(1주-6개월간 관찰)
- 심초음파(Trans-thoracic 2D-echocardiogram)
- 경식도 심초음파(Trans-esophageal echocardiogram)
- 전기생리적 검사(EPS)
- .갑상선 기능 검사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정상 리듬으로의 전환
가능하다면 가장 좋은 치료의 선택이며 이를 통해 심방세동으로 인한 여러가지 증상 및 합병증을 막을 수 있다. 이를 위한 3가지 방법이 현재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

i) 항부정맥 약물요법
ii) 직류 전기를 이용한 전기 충격 요법
iii) 고주파 전극 도자 절제술









심박수 조절
정상리듬으로의 전환이 어려운 경우 선택할 수 있는 치료법으로, 이는 심방세동 자체의 치료가 불가능 하므로 심박수의 조절만을 목적으로 하는 차선의 치료 방법이다. 약물로 심박수를 매분 60∼80회로 조정하거나 약물에 듣지 않는 경우 고주파 전극 도자 절제술을 통한 방실결절 차단을 만들고 인공 심박기를 삽입하는 방법이다. 이를 시행할 경우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심방세동 자체를 없애는 치료법이 아니므로 심방 내에 발생되는 혈전의 치료는 계속 병행하여야 한다.

고령(65세 이상), 류마치성 심장질환, 고혈압, 당뇨, 심부전, 일과성 허혈성 뇌발작 또는 중풍의 과거력, 심초음파 상 좌심방의 크기가 5cm 이상이거나 혈전을 동반하는 등, 위험인자가 있는 경우는 항응고제(warfarin) 치료가 추천되고 위와 같은 위험인자가 없는 젊은 연령층에서는 아스피린만으로도 중풍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상인의 맥박은 분당 60~100회이다. 맥박수가 분당 100회 이상일 경우 빈맥이라 한다. 놀라거나 운동 또는 힘든 일을 할 때는 맥박이 분당 150회 정도까지 증가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선행되는 일이 없이 갑자기 발생되는 100회 이상의 맥은 비정상적인 빈맥이라 할 수 있다. 빈맥은 크게 심실 윗부분에서 발생되는 상심실성 빈맥과 심실에서 발생되는 심실성 빈맥으로 나눌 수 있다.
1) 동성빈맥(sinus tachycardia): 심장에서 몸의 여러 곳에 필요한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적절한심박출량이 필요하고 몸의 상태와 요구량에 따라 아주
   정교한 조절이 필요하다.
심박출량을 조절하는데 관여되는 요소로 심장이 한번 수축할 때 뿜어져 나오는 피의 양과 맥박수가 주역할을 한다. 빈혈, 감염(열), 갑상선 질환 등이 있는 경우 심장전기 전달 체계나 발생에는 이상이 없지만 몸의 요구 량을 충족시키기 위해 맥박수가 빨라진다. 그래서 분당 150~160회까지도 빨라질 수 있다. 운동을 했을 때 맥박수가 빨라지는 것과 같다. 마음이 안정되지 않거나 또 놀랐을 때 맥박이 빨라지는 것도 같은 이치이다. 이럴때 심전도를 찍은 경우 정상적인 맥박 발생과 같은 모양이지만 맥박수만 빠를 경우를 동성빈맥(sinus tachycardia)이라 한다. 이 자체에 대한 치료는 필요없고 생기는 원인을 찾아 제거하면 된다
2) 접합부 빈맥(junctional tachycardia): 심방과 심실의 접합부가 본래의 갖고 있던 자동능.(전기파를 발생시킬 수 있는 능력)
   이 항진 되어 생기는 빈맥
3) 방실결절 회귀성 빈맥(atrioventricular nodal reentry tachycardia): 방실결절내에 기능적인 차이로 인해 전기 흐름이 작은
   회로(circuit)를 형성하여 일으키는 빈맥
4) 방실 회귀성 빈맥(atrioventricular reentry tachycardia): 방실결절내가 아닌 다른 곳에 심방과 심실을 연결하 는 전기줄
   (부회로)이 있어, 이 전기줄과 방실결절간에 회로가 형성 되어 발생되는 빈맥
5) WPW증후군(Wolff-Parkinson-White syndrome): 조기흥분(preexcitation) 증후군이라고도 알려져 있다. 동 방결절에서
   발생된 전기파는 정상적으로 방실결절을 통해 속가지가 있는 심실로 전달되어야 하나, WPW증후 군에서는 비정상적인
   전기회로(부회로)가 선천적으로 존재하여 심방과 심실사이를 바로 잇고 있다. 따라서 동방결절에서 발생된 전기파는 방실
   결절을 거쳐 심실로 전달되기 전에 부회로에 의해 심실에 먼저 도착하게 된다.
이는 심전도로 쉽게 진단할 수 있고 빈맥을 흔히 유발한다.

청소년기에는 별 증상을 유발하지 않다가 성인이 되면서 증상이 발생되는 경우도 있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부회로가 전기를
전달하는 능력을 소실해 버리는 경우도 있다.
6) 심방성 빈맥(atrial tachycardia): 심방의 근육에서 자동능이 항진되어 생기는 빈맥. 간혹 심방내에서도 작은 회로가 생겨
   빈맥을 유발할 수도 있음.
7) 심방 조동(atrial flutter): 심방내에서 큰 회로가 발생되어 발생되는 빈맥
심실빈맥(그림 3)은, 동방 결절(SA Node) 대신 심장의 아래 방인 심실에서 발생하는 신호에 의하여 유발됩니다. 심실 빈맥이 발생되면 심장은 너무 빨리 박동하여, 심장의 네 개의 방들이 충분한 혈액으로 채워지지 않게 되어 몸으로 순환하는 혈액과 산소가 부족하게 되어, 현기증, 실신 또는 심한 경우 심장이 정지되기도 합니다. 때때로 심장은 치료를 받지 않아도 정상 적인 심장박동수로 회복되기도 합니다.
심실세동(그림 4)은 매우 빠르고 불규칙한 맥으로 역시 심실에서 발생된 부정맥이다. 심실빈맥의 경우엔 빠르나 규칙적인 맥을 보이지만, 심실세동은 이보다 훨씬 빠르고 심장의 수축 없이 가늘게 떨고있는 상황으로 즉각적인 치료가 없으면 바로 사망하게 된다.
빈맥의 종류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심실빈맥이나 심실세동은 첫 증상이 급사로 나타나기도 한다.

1) 심계항진(palpitation): 심장내에서 회로가 형성되어 나타나는 빈맥에 의한 심계항진은 특징적으로 갑자기 시작되고
    갑자기 끝나버리는 경우가 흔하다.
2) 어지러움(dizziness)
3) 실신(fainting, syncope): 상심실성 빈맥보다는 심실성 빈맥에서 흔하다.
4) 호흡곤란(shortness of breath, dyspnea)
5) 흉통(chest pain)
6) 급사(sudden cardiac death): 심실성 부정맥에서 흔하다.
1) 항부정맥 약제(antiarrhythmic drug)
2) 전극도자 절제술: 회로를 형성하는 빈맥에서 효과적이다.
3) 삽입형 제세동기: 심근경색을 앓고 심장기능이 악화된 환자에서 심실빈맥이 있는 경우와 심실빈맥과 심실세 동 때문에
   급사했다가 심폐소생술로 살아난 사람들에게서 효과적이다